정삼연 :: 동호회


정삼연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 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치기 어린 시절에 남겨...
 sbs 야구병법
 EBS 세계견문록 삼국지...
  EBS 세계견문록 아틀...
 정원기 소장와 함께 떠...
공지사항
 중화TV 삼국지 덕후 콘...
 sbs 야구병법
 EBS 세계견문록 삼국지...
  EBS 세계견문록 아틀...
 정원기 소장과 함께 떠...


  조인(2002-11-15 20:11:45, Hit : 2807, Vote : 354
 패도 기[氣] 18부
18부 전쟁의 서막








@강릉

제갈량을 주위로 촉의 역대 호걸들로 주위가 가득 차잇었다

[본군의규모는 형주의 수군 8만 마초장군의 기병 5만, 보병 32만으로 50만의 군대를 보유하고있습니다..]


마속이 제갈량옆에서 저멀리 반대편 의자에 앉아있는 오(吳)나라 승상 주유에게 말했다


[오나라 규모는 최고 30만의 군대를 지원해드릴 수있습니다.. 통보했던데로 우리 장수들은 전력을다해 싸울것이며 또 어떠한 보상 역시 바라지않고 본국과 촉의 무궁한 동맹유지를 위해 이번전투를 어떠한 피해가있더라도 감수할것입니다..]

[과연 오국에서는 정말 바라는것이 없다는겁니까? 조금의 이익도?]


노장 황충이 뭔가 이상한 낌새를 눈치채고 캐물었다


[이익이라면... 현재 경계하고있는 위나라 세력을 현저히 줄이는 것입니다..]

[그대들은 한때 위나라의 속국이라 자칭하지않았소? 지금 상태를 이렇게 만들어놧으니 언젠가 우리를 배신하지않으리란 보장이 업는것 같구려?]

[동맹에 뜻을 아직 노장께선 모르시는것같구려?]

[그만들하시오.. 조조의 대군이 벌써 양양까지왓으니 이젠 선봉부대를 정해야 할듯싶습니다.. 약속한대로 오나라의 장수와 혼합하여 보낼것이니 각자 뜻이있는분은 지금 말하시오..]


제갈량이 말을 끝내기 무섭게 자리에서 벌떡 이러나는 자가 있었다


[이 장비가 앞장을 서겠소!!]

[오나라에선 감녕장군을 추천합니다..]

[으음.. 그래 이거 처음부터 굉장히 거세게 나가겟군... 모사로는 본국의 마속이 함께가고 군사는 보병 5만을 인솔하시오]


천하제일(天下濟一)이라는 장비와 오나라의 무인들중 최고라는 감녕이 선봉에서자 병사들모두가 사기가 오를때로 올랐다..



@양양성 남문(南門)

조조의 대군이 남문으로 빠져나가고있었다..

[각자 기습을조심하라고 일러라.. 대군일수록 그 빈틈이 의외로 많다]


조조가 여러 장수들에게 이르자 마치 인형처럼 시키는대로 행동하였다

[주군 적의 선봉이 장비와 오의 감녕이라는 자랍니다]

[장비?.. 꽤 거칠게 들어오는군.. 대군을 그들에게 노출할순없다.. 자네와 그 등애라는자와 함께가라]

[모사로는 사마의가 어떤지...?]

[내가 전에 말하지않았는가? 그사람에게 공을 이루게해서는 안되네..]

[주군에뜻은 정말 이해할수가없습니다..]

[잔말말고 10만의 보병을 줄테니 장비를 막아라]


조조는 방덕에게 주의를 주며 출진을 명령했다.. 여기서 확실히 조조의 말중엔 감녕이란자를 내심 걱정하지않는 것을볼수있다..



@강릉 앞 벌판

[여기서... 멈추는 이유가 뭡니까?]


감녕은 의아해하며 장비에게 물었다

[감념이라고 했는가? 전투 책임자는 날세.. 그대는 나의 전략에 충분히 따라주기만 하면될껄세~]

'무예는 감히 따라갈자가없다고하지만.. 동맹국 장수에게 이 무슨 무례란말인가?!'
[이곳에서 기다린다면 시간만 벌어 주는 셈입니다~! 당장 계략을 수정해주십쇼!]


[....으음~~]

장비는 그를 무시하고는 저멀리 그들이 다가올곳을 멍하니 처다보고있었다..


'촉국은 언젠가 이 사람때문에 큰 낭패를 볼것이다!!'


시간이 지나고 벌판 저멀리에 방덕의 대군이 도착했다..


[등사재, 장비를 상대할수있겠는가?]

[과분하지만 한번 해볼 상대라고 생가합니다..]

[그래?! 하하하하 그럼 한번 솜씨를 보여주게나~]


등애가 말을 끌고 나오자 이쪽에서도 뭔가 반응이 있었다



[감녕? 그대가 상대해 보겠는가?]


'보여주겠다... 우리 대 오(吳)국의 힘을...'
[으랴!!!]



[나왓는가?! 그대가...... 장비는 아닌것 같군..]

[난 오국의 감녕이다! 내창을 받거라!]

[널 쓰러뜨린다면 장비가 나오겟지... 오거라~!]


특이한 산월출신의 감녕의 창이 등애의 눈에 띄었다


[저것은...... 중원의 창이 아니로군... 감히 이민족주제에!!]

[산월광(山月光) 무응퇴극!]


현란한 감녕의 창이 등애의 급소를 빠르게 파고들었다

'보통은 아니라 이거군...'
[그래~~ 장비대신이라면 이정도는 되야지!!]





패도 기[氣] 19부
조운전 35편 (원소와천하를..)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igi
연구소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