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삼연 :: 동호회


정삼연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 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치기 어린 시절에 남겨...
 sbs 야구병법
 EBS 세계견문록 삼국지...
  EBS 세계견문록 아틀...
 정원기 소장와 함께 떠...
공지사항
 중화TV 삼국지 덕후 콘...
 sbs 야구병법
 EBS 세계견문록 삼국지...
  EBS 세계견문록 아틀...
 정원기 소장과 함께 떠...


  치세간웅조조(2002-07-10 18:13:33, Hit : 3652, Vote : 414
 대암흑시대 3화 대한민국은 지지 않는다.
하지만 대한민국이 여기서 끝은 아니였다. 끝을 본 줄 알았던 대한민국. 하지만 조선이 일제감정기에서 지독한 일제의 무력과 고문에 시달리면서 까지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면서 애국운동을 벌었을 때에 같이 곳곳에서 대한민국의 애국가들이 운동을 벌이고 있었다.

'고공평' 북한국방총사령관'의 행렬에서 애기치 못한 화약이 폭발하기도 하였는데 그 화약의 폭발 원인은 한 대한민국 사람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날마다 북한인들 적어도 4명 정도는 흉직하게 암살을 당하고 그 집안의 귀중품들 같은 돈이 될 것 같은 것들은 모조리 사라졌는데 이 역시 북한에 감정이 있는 대한민국인들의 짓이라 생각하였다.

이러고 당할 수 없는 북한에서 김정일은 여러 주석과 회의를 갖고 완전한 인민사대주의를 심어주기 위하여 '인민운동'을 펼친다.

'인민운동' 그것은 인민주의를 불어넣어 그것을 중심으로 삶을 이어가는 것이다. 민주주의국가인 대한민국을 완전한 인민으로 쇠뇌하기 위해 펼친 운동으로 만약 여기서 이 운동에 반대의 의사가 있을 시에는 그 자리에서 처형시키기로 하였다.

북한측에서는 이 운동으로 많은 대한민국사람들이 인민주의로 머리를 꽉 채울 것이라며 예상하고 있었지만 결과는 그 반대였다. 이 운동이 전개된다는 소식을 듣자 마자 대한민국인들은 서둘러 가방을 챙기고 외국으로 도망가서 훗날을 기약하고 한반도에 남은 나머지들은 자국에서 독립운동을 펼칠 것이다. 아무도 북한측에 끼지 않으려 했으며 인민운동은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

2003년 4월 6일. 부산근처에 주둔하고 있었던 북한 '북백호부대'에서 갑작스런 포성이 일어났다. 놀란 사람들이 그 부대를 가보니 이미 부대는 폐허가 된 상태이고 살아있는 병사들은 핏투성이가 되어 생명도 위급한 상황이 되었다. 부대에는 화약이 잔뜩 실려 있었기에 더욱 피해가 커졌으며 이 일로 김정일은 비상회의를 열었다.

"우리 대조선인민공화국이 계속 수치를 맺고있소. 어제는 우리 외교관 한명이 실종되고 오늘 새벽에는 우리의 귀중한 부대 하나가 당하고... 이거 말이 안되오."

"그러니까 위원장님. 저희 대조선인민공화국이 차라리 그들의 씨앗을 말립시다."

"꼭 그렇게 해야하다니..."

"꼭 그래야만 합니다. 더이상 우리 동무들이 죽어가는 꼴을 볼 수 없습니다."

"맞습니다. 이러고 계속 동무가 죽는 꼴을 보고 싶습니까?"

"언제가는 우리가 당할 수도 있습니다."

모두들 대한민국을 완전히 싹쓸어버리자고 주장한다. 계속 되는 주장으로 김정일은 그렇게 하라고 결정을 내리고 약간은 아쉬운 표정을 짓는다.

"좀... 우리 국력을 더욱 증가시키려 하려 했는데 말야. 그게 안되는군."

이 때부터 북한의 가혹한 학살이 시작되었다. 대한민국의 국적을 가진 사람이였다면 그자리에서 거리낌 없이 칼로 베어죽였고 그 사람이 살던 집을 태우고 돈이 될 것들을 모조리 약탈하였다.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를 없애기 위하여 세종대왕이니 이순신이니 김유신 등 여러 위인들의 동상들을 폐거하고 거기다가 북한의 공인들의 동상을 세워서 더욱 북한의 위력을 가시하였다.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는 처참한 학살현장. 겨우 학살 현장을 피해 살아남은 자들... 하지만 그들은 불과 천명도 되지 않았다. 거기에는 몸이 약한 노인들이나 부녀자나 어린아이들도 있었고 혹은 불구의 몸이 된 사람들도 섞여 있었다. 그 중에서 건장한 사내라고는 한 100여명 정도였다. 그 가운데 어떤 한 청년이 자리에서 일어나서 크게 외쳤다.

"대한민국 만세. 대한민국 만세."

청년이 만세를 크게 외쳐되었다. 거기서 사람들은 하나 둘씩 일어서서 너나 할 것 없이 대한민국을 외쳤다. 살아남은 자들의 마지막 만세가 될 줄 모르는 상태에서 그들은 대한민국그 자랑스런 4글자를 크게 외친다. 몸속 깊이 숨겨들었던 태극기를 펼치는 어느 한 어린 사내 아이를 보자 사람들은 눈물을 흘리며 가슴에 손을 얹고 애국가를 크게 불러되었다. 살아남은 자들의 은신처에는 애국가로 가득하였다.

그리고 그들은 마지막으로 이렇게 외쳤다.

"대한민국은 지지 않는다. 대한민국은 그딴 빨갱이에게 지지 않는다."




대암흑시대 4화 대한민국의 원군들
대암흑시대 2화 북한, 한반도 통일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igi
연구소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